메뉴 건너뛰기

본문시작

조회 수 78 추천 수 1 댓글 3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예수님께서 어린이 하나를 불러 그들 가운데 세우시고 이르시기를

"내가 진실로 너희에게 말한다.

너희는 회개하여 어린이처럼 되지 않으면 하늘나라에 들어가지 못한다.

그러므로 누구든지 이 어린이처럼 자신을 낮추는 이가

하늘나라에서 가장 큰 사람이다. (마태18:2~4)

 그 때 그 어린이 (당시6~7세)가  바로, 후일 성장하여

안티오키아의 성이냐시오 주교 순교자 (24년~107년:83세) 이시랍니다.

그는 사도요한의 제자가 되었으며, 45세가 되던 69년도에

안티오키아의 주교가 되시어 38년간 교구를 다스리시던 중

초대교회 박해당시 83세 고령의 주교님은 사형선고를 받고

10명의 악독한 포졸들에의해 갖은 형별의 고통을 받으시면서

로마로 압송되셨습니다.

 그 와중에서도 로마인들과 사방의 신자들에게 편지를 보냈는데

 그 편지는 초대교회의 귀중한 신앙증거 자료로서 지금까지도 보관되어 있다고 합니다

   (편지내용은 생략 함)

  로마로 압송된 주교님께서는 원형경기장(콜로세움)에서 수많은 로마시민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굶주려 허기진 맹수(사자)의 밥이 되어 잔혹하게 순교하셨답니다.

 그 사형 경기장에 남아 버려진 뼈 몇 조각을 신자들이 주워서 정성껏 매장 했다가

얼마 후 주교님께서 맡아보시던 안티오키아로 옮겨 모셨다고 합니다.

 이렇게 하느님을 위해 잔혹하게 순교하신 성인이

바로 그 때 그 어린이 랍니다.

 이냐시오 성인의 전구로 우리도 용감한 하느님의 자녀가 되게 해달라고

기도 합니다.

                   --천 아우구스티노--

  • ?
    하대동성당관리자 2019.03.06 11:15
    그런 역사적 사실이 있었군요.
    "재의 수요일" 사순의 첫날
    수난의 길을 걸어가신 주님을 기억하며 이냐시오 성인의 말씀과 함께 묵상하겠습니다.
  • ?
    요셉 2019.03.07 05:09
    그 어린아이가 자라서 성이냐시오 주교님이 되셨군요
    안티오키아라고 하면...처음으로 "그리스도인"이라 불린 지역으로 기억합니다
    좋은 글 감사합니다
  • ?
    동이 2019.03.07 08:50
    짐승들보다는 사람이 더 무섭다고 느낌니다. 감사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사항 하대동성당관리자 2018.09.27 118
49 집회서10장26절~31절 박종혁대건안드레아 2019.11.29 34
48 너는 또 다른 나 너는또다른나 2019.11.23 47
47 힘들게 하루를 살아가는 우리들의 마음의 위로의 말씀 1 박종혁대건안드레아 2019.11.19 49
46 아직도 1 박종혁대건안드레아 2019.11.14 46
45 섬김하는 나 되기를... 박종혁대건안드레아 2019.11.14 65
44 법정스님의 “살아 있는 것은 다 행복하라”중에서 박종혁대건안드레아 2019.11.14 26
43 멈춘시계의 의미..... 박종혁대건안드레아 2019.11.01 22
42 잊어버리세요 1 박종혁대건안드레아 2019.10.31 17
41 섬기러 오신 예수님 1 petrus 2019.08.22 94
40 언제나 첫째로 남는 법 petrus 2019.08.22 56
39 칼 라너의 "주님의 기도" 2 petrus 2019.05.25 237
38 욕구(欲求)와 욕심(欲心) 1 petrus 2019.05.06 140
37 성모님의 군대(Legio Mariae) 2 petrus 2019.04.16 158
36 스톡홀름 효과 3 petrus 2019.04.04 271
35 사순특강 2 (강철현 미카엘신부님) 5 김철우요셉 2019.03.29 228
34 사순특강 1. (박혁호 미카엘신부님) 4 김철우요셉 2019.03.24 190
33 청소년 분과 활동 보고 및 계획 1 file 라파엘2 2019.03.23 90
32 등신콤플렉스.... 4 petrus 2019.03.14 66
31 예수님을 만난 우물가의 여인.... 3 petrus 2019.03.07 157
» 그 때 그 어린이를 아시나요? 3 사회복지사 2019.03.06 78
Board Pagination Prev 1 2 3 ... 4 Next
/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