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본문시작

조회 수 242 추천 수 0 댓글 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주님의 기도

제 마음의 하늘에 계신 우리 아버지,
비록 제 마음이 지옥 같을지라도 아버지의 이름은 거룩히 빛나시며,
말 대신 신음소리가 나오는 죽음의 상황에서도
당신의 이름을 부르게 하소서.

모든 것이 우리를 버릴 때 아버지의 나라가 우리에게 오게 하시며,
아버지의 뜻이 이루어지게 하소서.

비록 땅에서는 서로 죽일지라도 아버지의 뜻은 생명이며,
땅에서는 생명의 끝처럼 보이는 것이
하늘에서는 당신 생명의 시작이기 때문입니다.

오늘 우리에게 일용할 양식을 주소서.
그리고 이 양식을 위해 기도하게 하소서.
우리가 서로 나누지 않거나 배가 불러
나 자신이 가련한 피조물임을 잊지 않도록 기도하게 하소서.

우리 죄를 용서하시고
시련중에 죄와 유혹에서 우리를 보호하소서.
죄와 유혹은 결국 아버지를 믿지 않고
아버지의 사랑을 알아듣지 못하게 할 뿐입니다.

우리를 우리 자신으로부터 풀어주시고
우리를 아버지 안에서,
아버지의 자유와 생명 안에서 해방하소서.

아멘

칼 라너의 "주님의 기도"
 

  • ?
    김철우요셉 2019.05.26 07:04
    카를 라너(독일어: Karl Rahner, 1904년 3월 5일 - 1984년 3월 30일)은 독일의 예수회 사제이자 신학자로 버나드 로너건, 앙리 드 뤼박, 한스 우르스 폰 발타자르, 이브 콩가르 등과 더불어 20세기 가장 영향력 있는 로마 가톨릭교회 신학자 가운데 한 사람이다. 그는 예수회 신학자인 휴고 라너의 동생이며, 익명의 기독교인을 이론화하였다
  • ?
    몽미 2019.08.09 17:22
    좋은글 종종 올려주셨는데 요즘은 게시판이 심심합니다.
    게시판에 먼지털고 기다리고 있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사항 하대동성당관리자 2018.09.27 119
69 월간경향잡지 기고글(김재영 빠트리시오) file 하대동성당관리자 2020.10.23 8
68 인생의 승리자(빠다킹 신부님 글에서) petrus 2020.06.08 14
67 잊어버리세요 1 박종혁대건안드레아 2019.10.31 17
66 개똥(홍세화 선생님의 '결'에서) petrus 2020.06.06 22
65 멈춘시계의 의미..... 박종혁대건안드레아 2019.11.01 24
64 주일학교 교사님들^^ 하대동성당관리자 2020.02.02 25
63 교황님의 새해결심 몽미 2020.01.19 26
62 법정스님의 “살아 있는 것은 다 행복하라”중에서 박종혁대건안드레아 2019.11.14 27
61 너희가 먹을 것을 주어라 petrus 2020.08.02 27
60 홍보분과 분과장님께 2 줄탁동시 2020.01.31 28
59 침묵. . . 2 petrus 2019.02.25 33
58 집회서10장26절~31절 박종혁대건안드레아 2019.11.29 38
57 마태 25장의 슬기로운 다섯 처녀와 같이 늘 깨어 있을때 입니다! peal 2020.07.14 38
56 세상에서 가장 짧은 동화 petrus 2020.03.07 39
55 회원가입 3 소피 2019.02.24 41
54 역지사지(易地思之).... 3 petrus 2019.03.01 41
53 어쩌다 살신성인... 1 petrus 2019.02.07 46
52 아직도 1 박종혁대건안드레아 2019.11.14 47
51 싸가지 없는놈'! (仁, 義, 禮, 智) petrus 2020.03.15 47
50 너는 또 다른 나 너는또다른나 2019.11.23 48
Board Pagination Prev 1 2 3 ... 4 Next
/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