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본문시작

조회 수 54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공동체 미사가 중단되고, 교우들 없이 혼자서 매일 미사를 봉헌하면서 사제는 교우들을 필요로 한다는 것을 절실하게 느낀 시간이었습니다.

이 어려운 코로나 와중에도 주일임을 기억하고 주일미사에 참례하기 위해 애쓰시는 교우분들, 눈에 넣어도 아프지 않을 만큼 사랑합니다. 그리고 보고 싶었습니다.

선교 혹은 전교주일이라고 불리는 오늘입니다.

선교란, 복음을 전하는 것은 외적으로 외치는 것만이 아니라 내가 신앙인으로 열심히 살려고 노력하면 그 영향이 우리 주변 사람들에게 알려질 수 있습니다.

나는 한 없이 부족하고 모자라지만 그 안에 역사하시는 분은 하느님이 시고, 하느님의 도구임을 기억하고, 선교에 대해서 새로운 마음과 자세로 살아갈 수 있는 계기가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민족들의 복음화를 위한 미사 강론 중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