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본문시작

조회 수 169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성부와 성자와 성령의 이름으로

 

삼위일체! 참으로 어려운 말입니다.

그러나 이 어려운 말을 천주교 신자들은 가장 기본으로 행하고 있습니다. 아침에 일어나면서부터 삼위일체이신 하느님의 이름으로 기도하고 있습니다. “성부와 성자와 성령의 이름으로

삼위일체이신 하느님의 신비는 우리가 참 알아듣기 어렵습니다.

그러나 삼위일체이신 하느님의 이름으로 기도하면 그 신비를 느낄 수 있습니다. 무엇으로, 하느님께서 나를 얼마나 사랑하고 게신가, 그것을 기억하는 것이 바로 삼위일체의 신비입니다.

내가 어떤 처지에 있든지 하느님께서 나를 사랑 해 주십니다.

하느님께서 나와 연결되어 있고, 나를 사랑 해 주신다, 그 신비를 우리는 삼위일체라고 표현하는 것입니다.

어려운 것 없습니다. 하느님은 사랑이십니다.

 

삼위일체 대축일 강론 중에서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12 박진용 프란치스코 신부님 서품인사 하대동성당관리자 2021.01.17 334
111 < 대림제4주일 미사 부제님 강론 중에서 > 하대동성당관리자 2020.12.26 192
110 < 대림제3주일 미사 부제님 강론 중에서 > 하대동성당관리자 2020.12.21 165
109 <그리스도왕대축일 미사 강론 중에서> 하대동성당관리자 2020.12.03 187
108 <연중제33주일 미사 강론 중에서> 하대동성당관리자 2020.11.23 148
107 <연중제32주일 미사 강론 중에서> 하대동성당관리자 2020.11.17 145
106 <모든성인대축일 미사 강론 중에서> 하대동성당관리자 2020.11.09 60
105 <연중제30주일 미사 강론 중에서> 하대동성당관리자 2020.11.02 56
104 <민족들의 복음화를 위한 미사 강론 중에서> 하대동성당관리자 2020.10.26 54
103 ❮순교자 대축일 강론 중에서❯ 하대동성당관리자 2020.09.29 88
102 연중제21주일 부제님 강론중에서 1 하대동성당관리자 2020.08.30 269
101 【 천국에서 만나 영원히 누리기를…….】 하대동성당관리자 2020.07.12 91
100 【어리석은 사랑의 길 】 하대동성당관리자 2020.07.05 85
99 ❮성체성혈 대축일 강론 중에서❯ 하대동성당관리자 2020.06.22 126
» ❮삼위일체 대축일 강론 중에서❯ 하대동성당관리자 2020.06.13 169
97 ❮성령강림 대축일 강론 중에서❯ 하대동성당관리자 2020.06.06 134
96 ❮주님승천대축일 강론 중에서❯ 하대동성당관리자 2020.05.31 180
95 ❮부활제 6주일 강론 중에서❯ 하대동성당관리자 2020.05.27 101
94 천주교 사제들의 공식 복장은 무엇인가 (2) 하대동성당관리자 2020.02.23 234
93 천주교 사제들의 공식 복장은 무엇인가 (1) 하대동성당관리자 2020.02.16 23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 6 Next
/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