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본문시작

조회 수 261 추천 수 0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우리는 처음 사람을 만나면 가장 먼저 하는 것이 서로의 이름을 묻고 알려 주는 것입니다.

이름을 서로 안다는 것은 상대방을 인지하는 것을 넘어 상대방과 인격적인 관계를 맺을 수 있는 첫 단추입니다.

그래서 이름은 단순히 호칭이 아닙니다.

오늘 복음 속 예수님께서는 시몬 바르요나에게 새 이름을 주십니다.

너는 베드로이다.” “베드로!” 이 이름은 거져 한 사람의 호칭으로 머물지 않고 교회를 세울 반석이 됩니다.

새로운 이름을 부여받는다는 것은 새로운 신원을 가진다는 것을 말해 줍니다. 이름을 통해 우리가 어디에 속해 있는지 드러나기 때문입니다.

우리는 세례를 통해 새로운 이름 (세례명)을 부여받았습니다.

이것은 하느님 자녀라는 새로운 신원으로서 옆 사람과 거져 아는 사람이 아닌 새로운 관계로 살아갈 수 있게 됩니다.

이반 한 주간 가정에서나 성당에서 서로 세례명을 부르는 것이 어떨까요? 주님께서 우리의 이름을 부르십니다.

 

<연중제21주일 부제님 강론 중에서>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12 박진용 프란치스코 신부님 서품인사 하대동성당관리자 2021.01.17 319
111 < 대림제4주일 미사 부제님 강론 중에서 > 하대동성당관리자 2020.12.26 189
110 < 대림제3주일 미사 부제님 강론 중에서 > 하대동성당관리자 2020.12.21 164
109 <그리스도왕대축일 미사 강론 중에서> 하대동성당관리자 2020.12.03 187
108 <연중제33주일 미사 강론 중에서> 하대동성당관리자 2020.11.23 145
107 <연중제32주일 미사 강론 중에서> 하대동성당관리자 2020.11.17 145
106 <모든성인대축일 미사 강론 중에서> 하대동성당관리자 2020.11.09 58
105 <연중제30주일 미사 강론 중에서> 하대동성당관리자 2020.11.02 54
104 <민족들의 복음화를 위한 미사 강론 중에서> 하대동성당관리자 2020.10.26 54
103 ❮순교자 대축일 강론 중에서❯ 하대동성당관리자 2020.09.29 85
» 연중제21주일 부제님 강론중에서 1 하대동성당관리자 2020.08.30 261
101 【 천국에서 만나 영원히 누리기를…….】 하대동성당관리자 2020.07.12 89
100 【어리석은 사랑의 길 】 하대동성당관리자 2020.07.05 83
99 ❮성체성혈 대축일 강론 중에서❯ 하대동성당관리자 2020.06.22 103
98 ❮삼위일체 대축일 강론 중에서❯ 하대동성당관리자 2020.06.13 121
97 ❮성령강림 대축일 강론 중에서❯ 하대동성당관리자 2020.06.06 114
96 ❮주님승천대축일 강론 중에서❯ 하대동성당관리자 2020.05.31 141
95 ❮부활제 6주일 강론 중에서❯ 하대동성당관리자 2020.05.27 99
94 천주교 사제들의 공식 복장은 무엇인가 (2) 하대동성당관리자 2020.02.23 208
93 천주교 사제들의 공식 복장은 무엇인가 (1) 하대동성당관리자 2020.02.16 19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 6 Next
/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