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본문시작

조회 수 65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직업에는 귀천이 없다지만>

법관(판사, 검사, 변호사)이라는 직업은 천한 직업이라 할 수는 없지만 귀한직업은 더더욱 아니다.

신앙의 눈으로 보면 최악의 직업으로 비칠 수도 있기 때문이다.

일단 목적상 다른 사람의 불행 때문에 존재하는 직업이다.

핀란드의 한 변호사가 어린 딸에게 너는 장래 희망이 뭐니? 아빠처럼 훌륭한 변호사가 되고 싶어요.

아빠는 슬픈 표정을 지으며, 직업상 거짓말을 할 수 밖에 없는 변호사를 왜 하려하니?

다시 딸이 그러면 축구선수가 될래요. 아빠는 환하게 웃었답니다.

법조인은 바른 양심을 요하지, 명석한 두뇌를 요하는 직업이 아니다.

어려운 이에게 명 판결을 내린 미국의 라과디아 판사, 우리나라의 김귀옥 판사 같은 이도 있지만,

미국의 피어슨 판사는 자기 바지를 분실한 세탁소 주인(재미 교포) 정씨에게 600억원 변상을 요구한 소송으로,

전 재산과 아메리칸 드림이 풍비박산되게 한 악덕 판사도 있으며

“100명의 범죄자를 놓치더라도 한 사람의 무고한 사람을 죄인으로 만들지 말라.” 는 형사소송 체계의 대원칙을 무시하고,

범인이 아님을 알면서도 고문과 협박으로 생사람을 범인으로 만들어 자기는 승진까지 한 파렴치한 검판사들,

진범이 잡혀도 사과는커녕 무죄판결도 내려주지 않고, 공소시효가 끝난 뒤에야 재심을 허락하여

자신은 면책되는 극악무도한일이 지금까지 얼마나 많았는지?

그러고도 회개는커녕 정당했다, 기억나지 않는다 하니 신앙적으로 보면 천국과는 담쌓은 가장 천한 직업의 소유자들임에 틀림이 없을 진데,

이런 자들을 부러워하는 어리석은 이들도 많습니다. 이제는 그런 의식에서 벗어나야 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사항 하대동성당관리자 2018.09.27 169
86 용서는 지혜 petrus 2022.07.02 5
85 깨끗한 나의 모습 petrus 2022.06.19 8
84 꼬미시움 게시판 1 Aaron 2022.06.17 34
83 죄 없음보다 우선하는 사랑실천 petrus 2022.04.23 27
» 직업에는 귀천이 없다지만 petrus 2021.10.18 65
81 실수에 대한 경험 petrus 2021.10.04 38
80 성서가 전해주는 소통하지 못하는 사람들의 이야기 petrus 2021.10.04 32
79 한자에서 양 羊자가 들어간 글자 petrus 2021.09.29 44
78 사제에게 필요한 5가지 덕목 petrus 2021.08.23 70
77 가입인사 1 송판 2021.07.15 177
76 신앙은 삶이기 때문입니다. petrus 2021.07.08 24
75 불행한 세대 petrus 2021.07.08 23
74 세계 갑부들의 공통점 petrus 2021.01.15 137
73 공부를 잘하는 아이는? petrus 2021.01.02 161
72 [ 청와대 청원글 ] 동의 부탁드립니다 . . 1 한사람의생명 2020.12.27 279
71 실천적 무신론자입니다. petrus 2020.11.29 174
70 2020년 제9회 마산교구 성경잔치 우수상 작품(시) 하대동성당관리자 2020.11.23 134
69 월간경향잡지 기고글(김재영 빠트리시오) file 하대동성당관리자 2020.10.23 146
68 믿지 못하는 사람들 petrus 2020.08.03 153
67 불행한 사람의 특징 1 petrus 2020.08.02 34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 5 Next
/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