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본문시작

2022.06.19 19:08

깨끗한 나의 모습

조회 수 8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깨끗한 나의 모습

탈무드에 나오는 한 랍비의 이야기가 생각납니다.
“굴뚝을 청소한 두 소년이 굴뚝 밖으로 나왔다. 한 소년은 굴뚝의 그을음이 묻어 얼굴이 더럽고, 한 소년의 얼굴은 깨끗했다.

그렇다면 누가 세수를 하겠는가?”라고 랍비가 물었습니다. 사람들은 얼굴이 더러워진 소년이라고 말했지요.

그러자 랍비가 말합니다.

“그렇지 않다. 얼굴이 깨끗한 사람이다. 상대의 더러워진 얼굴을 보고 자신도 더럽다고 여겼기 때문이다.

그런데 두 소년이 함께 굴뚝에 들어가서 청소를 하였는데 한 사람은 깨끗하고 한 사람만 더러워질 수는 없다.

두 사람 모두 더러워졌기에 둘 다 세수를 할 것이다.”

우리의 삶 역시 굴뚝 속에서 살고 있는 것과 마찬가지가 아닐까 싶습니다. 모두 깨끗할 수가 없다는 것입니다.

즉, 죄로부터 자유롭지 못한 우리들은 분명히 더러워질 수밖에 없습니다.

그런데 많은 이들이 나만 깨끗하다는 생각을 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그래서 남을 쉽게 판단하고 단죄를 내리는 것은 아닐까요?

남의 더러운 모습을 보고서는 스스로를 깨끗하게 해야겠다는 마음을 갖고 씻어야 합니다.

그리고 남의 깨끗한 모습을 보고서는 그 모습을 나도 간직해야겠다는 마음으로 역시 씻어야 합니다.

그래야 진정으로 깨끗한 나의 모습을 간직할 수 있는 것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사항 하대동성당관리자 2018.09.27 169
86 용서는 지혜 petrus 2022.07.02 8
» 깨끗한 나의 모습 petrus 2022.06.19 8
84 꼬미시움 게시판 1 Aaron 2022.06.17 56
83 죄 없음보다 우선하는 사랑실천 petrus 2022.04.23 27
82 직업에는 귀천이 없다지만 petrus 2021.10.18 67
81 실수에 대한 경험 petrus 2021.10.04 38
80 성서가 전해주는 소통하지 못하는 사람들의 이야기 petrus 2021.10.04 37
79 한자에서 양 羊자가 들어간 글자 petrus 2021.09.29 45
78 사제에게 필요한 5가지 덕목 petrus 2021.08.23 74
77 가입인사 1 송판 2021.07.15 192
76 신앙은 삶이기 때문입니다. petrus 2021.07.08 24
75 불행한 세대 petrus 2021.07.08 24
74 세계 갑부들의 공통점 petrus 2021.01.15 137
73 공부를 잘하는 아이는? petrus 2021.01.02 161
72 [ 청와대 청원글 ] 동의 부탁드립니다 . . 1 한사람의생명 2020.12.27 280
71 실천적 무신론자입니다. petrus 2020.11.29 176
70 2020년 제9회 마산교구 성경잔치 우수상 작품(시) 하대동성당관리자 2020.11.23 135
69 월간경향잡지 기고글(김재영 빠트리시오) file 하대동성당관리자 2020.10.23 146
68 믿지 못하는 사람들 petrus 2020.08.03 154
67 불행한 사람의 특징 1 petrus 2020.08.02 34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 5 Next
/ 5